YUKARI (유카리) x VJ Novaxp
MORPH/08/15/FRI




솔로 뮤지션 유카리(Yukari)는 2012년 12월 21일 셀프 프로듀싱한 데뷔앨범 'ECHO'를 발매하며 데뷔하였고 이후 ELEPHANT-SHOE/DAUM MUSIC의 이달의 앨범, NYLON KOREA /MTV IGGY의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되었고 세계적인 슈게이징(Shoegazing) 전문 웹진 THE SILENT BALET의 올해의 앨범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또한 2014년 일본의 Plancha Records를 통해 데뷔 앨범인 'ECHO'의 일본에디션을 발매하며 일본 음악 시장에도 진출하였고, 현재 서울뿐만이 아닌 여러 곳에서 라이브를 선보이고 있다. Electro-pop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는 유카리(Yukari)는 그녀의 첫 라이브 영상이 25000view를 기록하며 앨범뿐만이 아닌 그녀의 라이브에 대한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Solo female electronic artist Yukari debuted in December 2012 with her self-produced album ECHO. This electro-pop debut release was listed by ELEPHANT-SHOE and Daum Music as Album of The Month and by THE SILENT BALET as Album of The Year. She was also NYLON Korea and MTV Iggy's Artist of The Year. In 2014 she has been performing live non stop all over Korea and ECHO was released in Japan by Japanese label PLANCHA RECORDS. With dreamy melodies and shadowy but vivid beats abounding in her recorded material as well as her live show it's no surprise that her first live video clip got more than 25k views.


Electro-popを作るYukariは2012年12月21日セルフプロデュースしたアルバム'ECHO'でソロデビューを果たした。'ECHO'は ELEPHANT-SHOE/DAUM MUSIC’今月のアルバム’に、本人はNYLON KOREA/MTV IGGYで’今年のアーティスト’に選定された。 初ライブ映像が25000viewを記録し、2014年にはPlancha Recordsで'ECHO'日本版を発売するなどグローバルな活動ぶりをみせている。



Official

Facebook

SoundCloud

YouTube.1 (M/V)
YouTube.2 (LIVE)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BYUNGJUN KWON (권 병준)
MORPH/08/15/FRI




권 병준 (Byungjun Kwon)은 사운드 트랙, 패션쇼, 현대무용, 연극 등 다양한 장르에서 자신만의 음악적 장치들과 퍼포먼스 툴을 이용한 전시와 공연들을 선보여 왔다. 2005년부터 네덜란드에 거주하며 실험적인 전자악기 연구개발 기관인 스타임(www.steim.nl)에서 하드웨어 엔지니어로 일하다가 2011년 귀국하여 프리랜서 음악인, 관련 하드웨어 연구/개발자로 활동하고 있다.


Byungjun Kwon started his musical career in early 90`s as a singer/songwriter and has released 7 albums ranging from alternative rock to minimal house. He creates music for records, sound tracks, fashion collections, contemporary dance, theatre plays and interdisciplinary events developing his own electronic instruments and performance tools. He moved to Netherlands in 2005 and works at Steim(steim.nl) in Amsterdam till 2011. He's now based in Seoul working as a freelancing musician and related hardware/software developer.


クォン・ビョンジュンはサウンドトラック/現代舞踊/演劇など様々な分野でオリジナリティーにあふれた音楽的装置やパフォーマンスツールを使い数多くの展示と公演をこなしてきた。2005年からオランダに在住、実験的な電子楽器研究開発機関であるスタイム(www.steim.nl)でハードウェアエンジニアとして働いた。2011年帰国しフリーランス音楽人、関連ハードウェア研究/開発者として活動している。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GISULBU (기술부)
MORPH/08/15/FRI





레이블 모음정밀(Moeumjeongmil)을 이끄는 기술부(Gisulbu)는 2013년 "THE ROUTE"(EP) 2014년 "WORK OF THE MEN"(EP) 앨범을 발표하며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전자음악가이다. 기술부는 한국에서의 활동 무대와 지역을 확장하기 위한 계획과 동시에 2014년 발매할 정규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Gisulbu who is a Seoul-based electronic musician and running his own label "Moeumjeongmil" released his first debut EP "THE ROUTE" in 2013 and 2nd EP "WORK OF THE MEN" in 2014. Gisulbu has a great interest in expanding his musical boundries and fields of performance throughout Seoul. Gisulbu will be releasing his first full length album late this year.


レーベル’Moeumjeongmil’のリーダであるキスルブ(Gisulbu)は2013年"THE ROUTE"(EP)、 2014年 "WORK OF THE MEN"(EP)を発表したソウルの電子音楽アーティストだ。韓国での活動エリアを拡張する計画と2014年中発売予定のアルバム準備に励んでいる。



Facebook

THE ROUTE 
WORK OF THE MEN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ODAERI (오대리)
MORPH/08/15/FRI 





오대리(ODAERI)오대리는 항상 열린 마음을 가지고 모든 장르의 음악을 편견없이 흡수하길 원하는 사람이다. 그는 기본적으로 곡의 뼈대를 이루며 구성되어지는 어떤 형식과 세심한 디테일엔 그다지 관심이 없는것 같기도하다. 그는 평소엔 게으르게 지내며 이것저것 듣고, 보다가 (체험하다가) 어떤일이 주어질때 순간적으로 우다다다 작업하고 마무리짓는 스타일을 선호하며, 직관적이고 스피디한 작업 스타일을 좋아한다. 즉흥적으로 이것저것을 섞어보며 충돌되며 나오는 발견, 우연 그리고 엇박자 성향의 것들을 참 좋아하는데 거기엔 자신의 내면에서 나오는 무의식적이인 (뻔뻔한) 자연스러움이 배어있는것 같아서 이기도 하다. 그런이유만 봐도 그는 결코 절대 기계가 아니고 그냥 한 순수한 인간인 것이다...


An open minded person, he has a desire to internalize within his work all genres of music without prejudice. He doesn't care much for song structures and details.He prefers to spend most of his time relaxing, listening to music and experiencing life.However, when he begins to work the music comes to him quickly and intuitively in a short time. He likes the offbeat sounds that he gets through improvising and blending various sounds simultaneously.And he believes that those offbeat sounds reflect the natural status of himself and his unconsciousness. For that reason, Odaeri remains a human. Not a machine.   


オデリはオープンマインドで全ての音楽を吸収したがるアーティストである。彼は曲の骨となる形式や細かいディテールなどにあまり興味がないようだ。普段はぼんやりすごしながら色々なものを見たり聴いたり体験し、作業が必要となった瞬間直感をベースとしスピーディーに曲を作るタイプ。ランダムにいろんな要素を混ぜながらその中の衝突で生まれる発見や偶然を好むのは自分の内面からでる無意識的な自然さと似ていると思うからだ。彼は機械でない、一人の純粋な人間である。



Official

YouTube.1
YouTube.2
YouTube.3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SOOLEE (수리)
MORPH/08/15/FRI 






테크노 프로듀서, DJ, 사운드 디자이너인 Soolee 는 통독 20주년을 기념한 세계적인 브랜드인We Call It Techno 를 통해 한국의 대표적인 테크노 뮤지션으로 소개되며, 지산락페스티벌,월드디제이 페스티벌, 글로벌 게더링, UMF 코리아 등 서울을 베이스로 많은 무대에서활약하였다. 국내에서는 Foundation Records 의 아티스트로 Ease into it, Flash Light, Breath앨범을 발표했으며,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 DJ 단독으로 라이브셋을 선보였고 재즈와전자음악을 접목한 미디어퍼포먼스 밴드인 Future Jazz 를 이끌고 있으며, Pudditorium의 NewSound Set 의 콜라보레이션, Mnet Asian Music Award 음악감독 등의 활동을 하였다. Soolee 는 해외 테크노씬에서도 Sienna Obscure, Credo, Newrhythmic Records 등 여러레이블을 통해 음반을 발매하였다. Alex Bau, Black Asteroid, Anderson Noise 로 부터 서포트를받으며 Soolee 의 트랙 Circle Back 이 세계적인 테크노 레이블 CLR 의 200회 기념 Podcast 에소개되기도 하였으며, 그가 이끄는 More Than Less Records 에서 발매한 Joton 의 Collision(Soolee remix) 는 테크노 레전드인 Surgeon 을 통해 영국의 저명한 라디오인 Rinse FM 에소개되기도 했다. 2012년 부터 Jin Kim 과 함께 Less n Less 레이블을 설립하여, Less n LessDJ 들과 함께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테크노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Soolee first came to the spotlight as a techno artist in 2010 playing at the "We Call It Techno" event, which celebrated the 20th year of German Unity at the National Theatre Seoul. He continues to perform at some of the largest festivals and clubs in Korea such as the World DJ Festival, Global Gathering and Ultra Music Festival. His self developed sound effects and programming make his sound different to any other DJ. He has shared his style of progressive and experimental electronic music through his own albums 'ease into it', 'flash light' and 'breath'. In 2013 he performed a live set on a famous Korean TV music program. He has been awarded a prize from the KGIT international media arts competition for his interactive audiovisual performance band “Future Jazz" and was selected as “Big Boy” (best up and coming artist in the Korean arts scene). F.ound magazine has described him as an "Unbounded, unlimited future musician". He has had various releases through many worldwide Techno labels such as Sienna Obscure, Credo and Newrhythmic Records. His track “Circle Back” and the “I was insane last night” EP have received great praise and rotation in DJ sets by artists such as Alex Bau, Black Asteroid, Anderson Noise and many others. Circle Back was played by Black Asteroid on the 200th episode of CLR’s Podcast and his remix of Joton’s  “Collision” was played by Techno legend Surgeon on his show on Rinse FM.  



テクノプロデューサー、 DJ、サウンドデザイナーである Sooleeはドイツ統一20年を記念する世界的なブランド';We Call It Techno’で韓国を代表するテクノミュージシャンとして紹介され、JISAN ROCK FESTIVAL/WORLD DJ FESTIVAL/GLOBAL GATHERING/UMF KOREA など数多くの舞台で活躍した。EBSスペース共感でDJ一人でのライブセットを披露したり、Mnet Asian Music Award音楽監督として活動した華麗な履歴を持つ。ジャズと電子音楽をつなぎ合わせたメディアパフォーマンスバンドFuture JazzのリーダでありPudditorium의 NewSound Set コラボレーションにも参加。Sooleeは海外テクノシーンでもSienna Obscure, Credo, Newrhythmic Recordsなどのレーベルでアルバムを発売している。 Alex Bau, Black Asteroid, Anderson NoiseのサポートでSooleeのトラック ';Circle Back';が世界的なテクノレーベルCLRの200回記念Podcastに、More Than Less Recordsで発売されたJotonのCollision(Soolee remix)はSurgeonを通じイギリスのRinse FMに紹介された。2012年Jin Kimとともにレーベル’Less n Less’を設立、Less n Less DJたちとソウルアンダーグラウンドテクノの歴史を作っている。



Official

Facebook

Soundcloud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MONOELS (모노엘스)
MORPH/08/16/SAT  




모노엘스는 테크노 프로듀서이자 오디오비주얼 아티스트이다.less n less 의 첫번째 앨범의 주인공인모노엘스는 프로그래밍을 통한 오디오와 비주얼이 함께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그는 다양한 테크노파티에서 vj/lj로 참여하였다. 그는 클럽씬에서의 활동과 함께 순수예술영역에서 사운드를 기반으로한 회화,사운드 인스톨레이션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Monoels is a progressive techno producer and VJ.He started his musical career playing guitar in bands in his high school days, but from the first time he encountered IDM his musical interests moved towards more electronic sounds. After seeing DJ Soolee’s techno performances in Seoul he became fascinated with the sound and once again altered his musical direction.In his live performances he combines his musical and visual productions. He works as a VJ and lighting designer in Korea and works with many popular DJs and clubs.Monoels’ interest in audio visual performances has led him to study and develop techniques in programs such as Quartz Composer and Ableton Live.He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a new sound installation.    


モノエルス(MONOELS)はテクノプロデューサー、オディオビジュアルアーティストである。<less n less>初アルバムの主人公でもあるモノエルスはプログラミングでオディオとビジュアルが交わるパフォーマンスをみせてくれる。様々なテクノパーティーでvj/ljとして活躍中の彼は芸術領域でもサウンドをもととした絵画、サウンドインストレーション作業を行っている。



Facebook

SoundCloud

Vimeo.1
Vimeo.2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DAMIRAT (다미라트) x VJ Novaxp
MORPH/08/16/SAT 





다미라트(Damirat)는 익숙한 사운드와 구조를 의도적으로 비틀고 해체한다. 변이적 형식과 사운드 레이어를 사용해서 의식적 음악듣기를 표현하고있다. 2013년부터 한국 전자음악 공연 WATMM (와트엠)을 기획하고 있으며 첫 Double EP ‘iraer/tiaroe’를 같은해 발매하였다. 다미라트는 다양한 영상작품과 커머셜작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말 정규앨범 발매를 준비하고 있다.


Damirat articulate their musical consciousness by resisting cliche sounds and developing musical structures in challenging ways. Intellectual sound layers combined with unusual approach and arrangements represent Damirat's musical perception. Damirat founded the WATMM live electronic events in Seoul and released their first double EP ‘iraer/tiaroe’ In 2013. Damirat also works on various media art projects and commercials as a music director. Their first full length album will be released later this year.


ダミラット(DAMIRAT)は聞き慣れたサウンドと構造を意図的にねじり解体する。非構造的な形式やサウンドレイヤーをあやつり意識的なリスニングを表現しているダミラットは2013年から韓国電子音楽公演<WATMM>を企画している。初のダブルEP<iraer/tiaroe>を発売した彼らは多数の映像作品と商業作業に参加しており、今年末正規アルバムの発売を予備中。



Official

SoundCloud 

YouTube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HAIHM (하임)
MORPH/08/16/SAT  





haihm 은 2008년 데뷔앨범을 시작으로 일렉트로닉 음악을 만들고 있다.다수의 가수와 그룹의 앨범에 작곡과 리믹스등으로 작업을 이어오고 있고베를린에서 시작된 Yellow Lounge 프로그램의 DJ 로 한국과 싱가포르에서첼리스트 Mischa Maisky 등과 함께 공연, 클래식과 일렉트로닉을 결합시킨 무대도 선보이고 있다. 2014년 5월 30일, IDM을 기반으로 한 앨범 'POINT 9' 을 발매했다.


Haihm is an electronic musician from Korea.Her self-titled debut album was released in 2008 and since then she has been collaborating with other musicians consistently in the fields of composing, remixing and performing. In 2012/13, both in Seoul and Singapore, she was part of a remarkable classic-electronic crossover performance with cellist Mischa Maisky and other musicians in the 'Yellow Lounge' series. A concert series which was established in Berlin, Germany.On May 30th 2014, Haihm released her new EP 'POINT 9'. 


haihmは2008年デビューアルバムを発表し電子音楽を作っている。韓国有数アーティストたちのアルバムに作曲とREMIX作業を行っている彼女はベルリン発<Yellow Lounge>プログラムのDJとして韓国・シンガポールでチェリストMischa Maiskyと共演するなど, クラシックと電子音楽を結合する活動もしている。2014年5月30日IDMベースのアルバム<POINT 9>を発売した。


Facebook

SoundCloud 

Vimeo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Tacit Group (태싯그룹)
MORPH/08/16/SAT 





태싯그룹(Tacit Group)은 21세기 새로운 예술을 만든다는 비전 아래 국내외에서 활동하던 다양한 개성의 아티스트들이 마음을 모아 결성한 미디어아트 공연 그룹이다. 주로 디지털 테크놀러지에서 예술적 영감을 발견하고, 이를 통해 멀티미디어 공연, 인터액티브 설치, 그리고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의한 알고리즘 아트까지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이들은 20세기 이루어졌던 예술의 혁신성을 본 받고 있으나, 예술이 혁신과 실험에서 끝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이들의 작업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발견되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재료들로 부터 예술의 세계를 발견하고, 이를 사람들에게 보여 주어 창조의 가치와 대중적 재미를 함께 추구한다.2008년 결성되어 쌈지스페이스 10주년 기념 공연, 헤이리판페스티벌 폐막 공연, 백남준아트센터 오버뮤직페스티벌 공연, 공간 500호 기념 공연 등에서 작품을 발표하며 음악계 뿐 아니라 미술계에도 신선한 충격을 던졌으며, 2009년 여름 두산아트센터에서의 단독공연을 시작으로 국내 미디어아트 공연계에 독창적인 그룹으로 자리매김을 했다. 2010년에는 팸스 초이스(PAMS Choice)에 선정되고, 2011년 덴마크의 45년 역사를 가진 오르후스 페스티벌(Aarhus Festuge)에 초대되어 오프닝 공연을 담당하는 등 이제는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2012년 겨울에는 미국 시카고 현대미술관(MCA)과 뉴욕 링컨센터 등을 포함한 미국 투어를 성공리에 마쳤다.


Tacit Group is an audiovisual performance group that was formed in 2008 to create work centered on the algorithmic and audiovisual. Their algorithmic art is focused on process more than outcome. They create mathematical code, systems using principles and rules, and improvise performances on the stage using these systems. During the performance the systems are revealed visually and sonically, so that the audience might hear using their eyes, such as the way we view “The Scream” by Edvard Munch (Norway, 1863-1944). Visuals are integral to the work of Tacit Group as both composers and media artists. They hope that by showing not just the finished piece but the process of chatting or gaming which generates it, they will involve their viewers more intensely and break the conventional divide between performers and audience members.None of their work is ever completed. They continually update the underlying systems and draw inspiration from their computer programming practice.As artists of our era, Tacit Group discovers artistic possibilities in technology. Their performance has been seen in many diverse places including Lincoln Center @NY, MCA Chicago(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Nam June Paik Art Center, AES(audio engineering society), Space(the most historical architect group in Korea), and Aarhus Festival in Denmark. 


タシットグループ(Tacit Group)は21世紀の新たな芸術を作るというビジョンを求め、韓国国内外のアーティストたちが集まり結成したメディアアートパフォーマンスグループだ。主にデジタルテクノロジで芸術的なインスピレーションを受け、このインスピレーションでマルチメディアパフォーマンス、インターアクティブ設置、コンピュータプログラミングによるアルゴリズムアートにいたる作業を行う。彼らは20世紀が勝ち取った芸術の確信を見本にしているが、芸術が革新と実験の段階で終わることを望まない。よって彼らの作業は周りにあふれるアナログ・デジタル材料から芸術の世界を発見し、これらを人々に披露することで創造の価値とポピュラーな面白さを同時に追求するものとなる。2008年結成されSSAMZIE SPACE10周年記念公演/HEYRI PAN FESTIVAL/ペク・ナムジュンアートセンタ OVER MUSIC FESTIVAL/月刊スペース500号発刊記念公演などで作品を発表し音楽シーンはもちろん美術界にも新鮮な衝撃をあたえた彼らは2009年末DOOSAN ART CENTERでの公演を起点に韓国内メディアアート界一独創的なグループの座を占める。2010年PAMS Choiceに選定され、2011年には45年の歴史を誇るデンマークAarhus Festugeのオープニングに招待されるなど世界的に名を知らせているタシットグループは2012年冬、シカゴ現代美術館とニューヨークリンカーンセンターでのアメリカツアーを成功的にすました。



Official

Vimeo.1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STICKER (스티커)
MORPH/08/16/SAT 





2006년 첫 'Electronic Music' 앨범을 발표하였고, 일렉트로 락 밴드에서 FX를 맡아 활동한 바 있는 '스티커'는 전자음악의 다양한 표현력과 접근성을 토대로 여러 시대/지역의 정취를 체감케 하는 콜라쥬를 선보이고 있다.

 
Sticker began playing as an electronic FX musician in a band and went on to release his first electronic music album in 2006.His performance displays a magical collage of expressive electronic music made with dynamic inspiration from every era of his life. 


ステッカー(Sticker)は2006年デビューアルバム<Electronic Music>を発表した。エレクトロロックバンドでFXポジションとして活動したことのあるステッカーは電子音楽の多様な表現力と接近性を生かし多彩な時代と地域のおもむきを感じさせるコラージュをみせてくれている。


 
Facebook

YouTube.1
YouTube.2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

DALPALAN (달 파란 a.k.a 강기영)
MORPH/08/16/SAT  





영화음악 작곡자, DJ, 프로듀서. 80년대 중반 시나위 베이시스트로 음악을 시작하여 하드록, 얼터너티브 록. 펑크록 등 다양한 음악장르의 앨범들을 발표. 95년 삐삐밴드 이후 97년 달파란 이라는 이름으로 바꾼후 일렉트로닉 음악과 영화음악을 시작 2005년 에는 스페인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에서 음악상 수상, 현재까지 다수의 영화음악과 현대무용음악, 실험적인 공연, DJ, 음반 프로듀싱,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등을 해오고 있다.


Dapalan, a flim music composer, Dj, and producer started his career as the bassist of Sinawe in the mid 80's.He has released various Hard-rock, Punk and Alternative rock albums. At the end of a significant career with Pi-Pi Band in 1995, he changed his name to Dapalan.In 1997, he started producing electronic music and scoring for films under the name Dapalan and in 2005 he won an award for one of his original scores at the Sitg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Spain.He has worked in many different fields as a film composer, modern dance music composer and DJ and Producer. 


ダルパランa.k.a カン・ギヨンは映画音楽作曲家、DJ, プロデューサーである。80年代の半ば頃韓国有名ロックバンド’シナイ’のベーシストで音楽活動をはじめハードロックやオルタナティブロック、パンクロックなど多様な音楽ジャンルのアルバムを発表した。95年ピピバンド活動以後ダルパランに活動名を変え電子音楽と映画音楽活動に励んだ。2005年スペインシッチェス国際ファンタスティック映画祭で音楽賞を受賞、多数の映画音楽と現代舞踊音楽を制作しDJ活動、実験的なライブ公演を通じてたくさんのアーティストと協業している。



Facebbok



페스티벌 모프 2014(FESTIVAL MORPH 2014) 인터파크 예매 바로가기